한국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사드 배치 논란과 관련해 브리핑 하고 있다.
한국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사드 배치 논란과 관련해 브리핑 하고 있다.

한국 청와대는 오늘(9일) 미-한 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의도는 없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또 이달 말로 예정된 미-한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미-한 동맹 차원의 약속 내용을 근본적으로 바꿀 의도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9일 춘추관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한 달 동안의 외교 활동에 대해 평가하면서 사드 배치에 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녹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한국 청와대] “정부는 한-미 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내용을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의도가 없습니다. 사드는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으로부터 한국과 주한미군을 보호하기 위해 결정한 것으로서 정권이 교체됐다고 해서 이 결정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을 것입니다. ” 

정 실장은 한국 정부가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엄중한 인식 아래 미국과 계속 긴밀하게 협의하며 사드 배치 문제를 다루고 있다고 말하고, 다만 이에 대한 몇 가지 원칙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덧붙였습니다. 

[녹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한국 청와대] “다만 민주적, 절차적 정당성 및 투명성을 분명히 하는 가운데 국내적으로 필요한 절차를 밟아 나가고자 합니다. 특히 환경영향평가는 합리적이고 합법적인 방법으로 투명하게 진행해 나갈 것입니다. ”

지난달 30일 한국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에서 미군 사드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이날 추가로 4기의 발사대가 비공개로 추가 반입된 사실을 보고받고, 철저한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
한국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에서 미군 사드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

정 실장은 이와 함께 이달 말로 예정된 미-한 정상회담과 관련해 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준비를 관련 부처와 함께 차질 없이 진행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미-한 정상회담은 특히 두 나라에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정상 간 첫 만남인 만큼 정상들의 긴밀한 유대와 공고한 신뢰관계를 구축하는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녹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한국 청와대] “미국 측은 최고의 예우를 갖춰 우리 대통령을 맞이하겠다는 계획을 분명히 했습니다. 현재 외교채널을 통해 진행되고 있는 양국 간 세부조율이 마무리 되는 대로 내주 중 개략적인 일정과 의제 등 구체사항을 발표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정 실장은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 미-한 동맹의 발전 방향과 북 핵 문제 해결 방안, 그리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공동 노력 등에 대해 미-한 정상 간에 폭넓은 의견 교환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실장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또 미국 방문에 이어 독일 함부르크에서 다음달 7일 개최되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을 계기로 미국 이외에 중국, 일본, 러시아 그리고 아시아와 유럽 등 다수의 주요국 정상들과도 양자 회동을 가질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