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가 또다시 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에 도발을 멈추라고 촉구했습니다. 언젠가 북한과 대화하기 원하지만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이 도발적으로 간주되는 행동과 불안정을 야기하는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 “We continue to call on the DPRK to refrain from what we consider to be provocative actions and destabilizing actions in that arena that only serves undermine the situation in the Korean peninsula.”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전날 단거리 지대함 순항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이는 한반도 상황을 악화시킬 뿐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에 도발적 행동을 멈출 것을 거듭 촉구하면서, 어느 시점에 (북한과의) 대화가 재개되기 바라지만 거기에 도달하려면 아직도 멀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 “We continue to call on them to stop destabilizing activities. We hope at some point the talks could resume but we’re nowhere near that point.”

노어트 대변인은 아울러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국 배치 논란과 관련해, 사드는 주한미군과 동맹을 보호할 뿐 아니라 역내 역량을 강화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북한의 행동이 보여줬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사드 배치를 늦추기로 한 한국 정부의 결정에 실망했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표현하지는 않겠지만 이는 미국 정부에 대단히 중요한 사안이라고 답했습니다. 

[녹취: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 “I don’t want to characterize it as that but that’s something that is incredibly important to the U.S. government…We’re aware certainly of the situation and the suspension of additional launchers but we would continue to say that that was an alliance decision at the time and we continue to work closely with the ROK throughout the process..”

노어트 대변인은 최고위 당국자 간에 관련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동맹인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어) 공약은 철통 같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이어 사드 추가 배치가 보류된 상황을 확실히 알고 있지만, 사드 배치는 당시 동맹의 결정이었다는 점을 계속 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관련 절차를 진행하면서 한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이날 오전 백악관 측, 그리고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여기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