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는 한국 내 탈북민 송환을 이산가족 상봉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운 북한 당국자의 발언과 관련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북한의 인권 유린에 책임을 추궁할 것이고, 정보 확산 노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는 남북한과 미국에 흩어져 있는 이산가족의 상봉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The United States support family reunions. The United States remains deeply concerned about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and the treatment of North Korean refugees and asylum seekers. We urge all countries to cooperate in the protection of North Korean refugees and asylum seekers within their territories.”

그레이스 최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7일 북한이 한국 내 탈북민 13명의 송환을 이산가족 상봉의 사실상 전제조건으로 요구한 데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미국은 북한의 인권 상황을 비롯해 북한 난민과 망명 희망자에 대한 처우를 깊이 우려한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관계자는 이날 평양에서 ‘AFP’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지난해 탈북한 해외 북한식당 종업원 12명 등 탈북민들을 돌려보내지 않으면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대변인은 이들 탈북민들이 한국 정보기관에 의해 납치됐다는 북한의 주장과 관련해, 북한의 인권 유린 가해자를 가려내겠다는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We will continue to press for accountability for those responsible for the ongoing gross human rights violations, and we will continue our efforts to increase the flow of independent information into, out of, and within this isolated state.”

미국은 지속적이고 끔찍한 (북한의) 인권 침해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계속 추궁하는 한편, 고립된 북한 안팎으로 정보의 흐름을 늘리는 노력 또한 계속 기울일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최 대변인은 또 미국은 탈북자를 보호하고 이들을 위한 장기적 해결책을 찾기 위해 다른 나라들과 유엔 인권 이사회, 유엔난민기구(UNHCR) 등 국제 기구들과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미국은 북한에 가족을 둔 한국계 미국인들에 대해서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The United States is concerned about Korean-Americans separated from family members in the DPRK.We have met with the American Red Cross on the issue of divided Korean families.”

최 대변인은 국무부가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해 미국 적십자 관계자와 만났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