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한국 국회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강 후보자가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7일 한국 국회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강 후보자가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한국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북한에 특사를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강 후보자는 오늘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특사 개인의 역량이나 국제적 명성을 고려할 필요가 있으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 의지가 있다면 적극 고려해 볼 사항"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후보자는 또 오는 8월에 열릴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회의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나 태도 변화를 종용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만날 수 있다"며, "북한과 고위급 교류 통로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