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제네바주재 미국대표부의 로버트 우드 군축담당 대사.
스위스 제네바주재 미국대표부의 로버트 우드 군축담당 대사가 16일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 참석했다.

유엔 군축회의 참가국들이 유엔 안보리가 최근 채택한 대북 제재 결의를 환영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이 결의를 심각하게 받아들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제네바주재 미국대표부의 로버트 우드 군축담당 대사는 6일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새 안보리 대북 결의 2356호를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우드 대사] “The Unites States welcomes the adoption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2356 …”

새 결의는 거듭되는 북한의 안보리 결의 위반을 규탄했을 뿐 아니라, 북한 정권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연루된 개인과 기관들에 제재를 부과하고 있다는 겁니다.

우드 대사는 북한이 안보리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새 대북 결의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국제 의무를 준수하고 도발적이고 위험한 행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특히 모든 나라가 안보리의 대북 결의들을 충실하고 투명하게 이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제네바주재 한국대표부의 김인철 차석대사도 새로운 대북 결의를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인철 차석대사] “We support it because it is a clear warning to the DPRK that there is only one way out…”

새 대북 결의는 북한이 국제사회에 제기하는 위협에 대한 출구가 단 하나뿐이란 분명한 경고를 북한에 보내고 있다는 겁니다.

김 차석대사는 북한에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모든 도발적 행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제네바주재 영국대표부의 매튜 로우랜드 군축담당 대사는 국제사회가 북한의 위험한 행동과 국제안보에 대한 지속적인 무시에 맞서 단결해 있다고 말했습니다.

제네바주재 중국대표부의 푸콩 부대사도 중국이 북한의 발사 행위들에 반대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어, 지난주 채택된 안보리 결의가 북한의 발사 행위들에 대한 국제사회의 입장을 분명히 표명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푸콩 부대사는 또 모든 나라가 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전면적으로 이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의 주용철 참사관은 이날 회의에서, 안보리 결의를 강력히 배격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주용철 참사관] “My delegation would like express strong rejection to the United Natio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주 참사관은 대북 결의는 유엔 안보리 내에서 이중적인 기준이 적용되는 명백한 사례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