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유엔 안보리에서 더욱 철저한 대북 제재 이행을 위한 결의안을 채택했다.
지난 3월 유엔 안보리가 뉴욕 유엔본부에서 추가 대북제재결의안에 투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안보리는 이르면 2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새 대북 제재 결의안을 표결에 부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엔 소식통은 1일 ‘VOA’에, 안보리가 2일 새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진행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로이터 통신’도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안보리의 표결이 이르면 2일 중 실시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5주 동안 중국과 새 결의안 채택 여부를 놓고 협의를 벌였으며, 새 결의안에는 제재 대상 개인을 추가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입니다.

앞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지난달 30일 기자들에게, 새 대북 결의안 채택 시점을 놓고 중국과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같은 방식의 대응은 무의미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