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 열병식에 신형 ICBM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이 등장했다.
지난 4월 북한이 김일성 주석의 105번째 생일(태양절)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했다. 신형 ICBM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이 열병식에 등장했다.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군사화된 나라 가운데 하나로 꼽혔습니다. 이에 따른 경제적 비용이 국내총생산의 3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10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평화롭지 못한 나라 가운데 하나로 평가됐습니다. 

호주의 민간단체인 ‘경제평화연구소’는 1일 발표한 ‘국제평화지수 2017’ 보고서에서, 북한의 평화지수가 2.967점으로 조사대상 163개국 가운데 150위라고 밝혔습니다.

국제평화지수는 정치적 안정과 사회적 갈등, 무력충돌 등과 관련 있는 23개 지표를 통해 측정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50위, 2015년 151위, 2014년 153위 등 이 조사가 시작된 2008년 이후 10년 연속 최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올해 보고서에서도 정치적 테러와 군비 지출, 군인 수, 핵무기, 수감자 수, 인접국과의 관계 등에서 세계 최악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고도로 군사화된 국가라면서 세계에서 가장 평화롭지 못한 5개 나라 가운데 하나로 꼽았습니다.

특히 이 같은 고도의 군사화에 따른 경제적 비용이 국내총생산 GDP의 32.4%인 95억 달러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세계에서 10번째로 높은 비중입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68개국에서 평화 상태가 나빠진 반면 93개국에서는 평화가 증진돼, 2017년 세계평화지수가 1년 전보다 약간 개선됐습니다.

한국은 조사대상 163개 가운데 47위로 지난해 보다 5단계 상승했습니다. 한국은 또 분쟁에 따른 경제적 비용이 798억 달러로, GDP 대비 4.5%를 나타냈습니다.

국가별로는 아이슬란드가 가장 평화로운 나라로 꼽혔고, 이어 뉴질랜드, 포르투갈, 오스트리아, 덴마크 순이었습니다.

최악의 국가는 시리아가 꼽혔고,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남수단, 예맨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이밖에 일본은 10위, 중국은 116위, 미국은 114위로 평가됐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