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지난달 31일 한국을 방문한 더빈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총무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지난달 31일 한국을 방문한 더빈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총무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 중인 딕 더빈 미 상원의원은 ‘미국이 어려운 예산 상황에서 많은 프로그램을 삭감하고 있다"면서, 한국이 사드 배치를 원하지 않는다면 이에 필요한 예산인 미화 9억 2천300만 달러, 한화 약 1조 3천억원을 다른 곳에 쓸 수 있다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상원 세출위원회 국방소위원회 간사인 더빈 의원은 어제(31일) 문 대통령을 예방한 뒤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더빈 의원은 만약 자신이 한국에 살고 있다면 전쟁이 일어났을 때 북한이 한국에 퍼부을 수 백 발의 미사일로부터 국민을 지키기 위해 되도록 많은 사드 체계를 원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VO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