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통일부가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통일부가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30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에도 민간 교류는 진행한다는 한국 정부의 방침과 관련해 북한이 어떤 행동을 해도 남북 교류를 한다는 뜻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따라 남북 교류협력을 완전히 제한한다는 뜻은 아니지만 더 나빠지면 남북 교류가 어려울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대북 접촉이나 방북도 여건이 돼야 하고, 미사일 도발 같은 상황도 항상 고려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