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0일 한국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에서 미군 사드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이날 추가로 4기의 발사대가 비공개로 추가 반입된 사실을 보고받고, 철저한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
30일 한국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에서 미군 사드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이날 추가로 4기의 발사대가 비공개로 반입된 사실을 보고받고, 철저한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늘(30일) 한국에 반입된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발사대가 지금까지 알려진 것 외에 더 있다는 보고를 받고 이에 대한 진상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한국에 반입된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발사대가 경상북도 성주에 배치된 것 외에 추가로 4기가 더 있다는 사실을 보고받고 반입 경위 등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30일 이 같은 사실을 보고받고 ‘매우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면서 국방부 장관에게 이를 직접 확인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습니다. 

[녹취: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한국 청와대] “문 대통령은 정의용 안보실장으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보고 받고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민구 국방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4기의 발사대가 이미 국내에 반입돼 있다는 사실을 직접 확인했습니다. ”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지금까지 국내에는 사드 발사대 2기와 엑스밴드 레이더가 들어온 것으로만 알려졌고, 추가 반입 사실이 문 대통령에게 공식 보고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사드 발사대 4기가 추가로 한국에 반입된 경위를 철저하게 조사하라고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에게 지시했습니다. 

[녹취: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한국 청와대] “문 대통령은 어떤 경위로 4기가 추가 반입된 것인지, 반입은 누가 결정한 것인지, 왜 국민에게 공개하지 않고 새 정부에도 지금까지 보고를 누락한 것인지 등도 진상 조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국방부가 지난 25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대한 업무보고에서 한국 내에 발사대 4대가 추가 보관돼 있다는 상황을 보고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발사대 4기의 반입 사실을 비공개한 이유가 사드 부지에 대한 환경영향 평가를 회피하기 위한 것이 아닌지 하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를 지시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사드 부지의 환경영향 평가가 기형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고 그에 대한 의혹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지시와 관련해 어떤 형태로든 사드는 중요한 의제인데도 새 정부 출범 이후 이 부분에 대해 정확하게 보고된 게 없다며, 민정수석실과 안보실 두 곳에서 공동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