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한국 국가안보실장(오른쪽)이 29일 북한의 추가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위원회(NSC) 상임위를 주재하고 있다.
정의용 한국 국가안보실장(오른쪽)이 29일 북한의 추가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위원회(NSC) 상임위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오늘(29일) 또 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도발엔 강력히 대응하되 이와 별개로 남북 간 민간교류는 유연하게 검토한다는 원칙을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북정책에 변화는 없느냐’는 질문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선 외교부와 국방부에서 규탄도 했고, 그런 도발 행동에 대해 강력히 대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다만 남북 간 접촉이나 방북 등을 검토할 때 남북관계 상황과 같은 여건도 중요하다는 차원에서 함께 고려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