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G7 정상들과 참관한 아프리카 정상들이 함께 사진을 찍은 모습
27일 G7 정상들과 참관한 아프리카 정상들이 함께 사진을 찍은 모습

주요 7개국 G7 정상들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제재를 강화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같은 내용은 27일 이탈리아 타오르미나에서 G7 정상회의를 폐막하며 발표한 공동 성명에 담겼습니다.

공동 성명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은 국제사회가 당면한 최우선 과제"라며 "북한은 반복적이고 지속적으로 국제법을 위반하며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새로운 수준의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성명은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모든 관련 결의안을 즉각 전면적으로 준수하고, 모든 핵과 대륙간 탄도 미사일을 완전히 폐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으면 국제사회는 제재를 강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은 납치 문제의 즉각적 해결을 포함한 인권에 대한 우려도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을 제외한 6개 나라 정상들은 온실가스 배출을 억제하는 파리기후협정을 충실히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주에 탈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밖에 G7 정상들은 무역 보호주의를 배격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정상들이 이틀간 기후변화와 난민문제 등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