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튜 포틴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15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매튜 포틴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지난 15일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입국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에서 한반도 정책을 담당할 핵심 요직 인선은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한 것으로 보입니다. 대북 접근법 마련과 한국과의 공조를 책임지는 ‘한반도 라인’은 현재 누가 주도하고 있는지, 또 주요 공석엔 누가 물망에 오르고 있는지 백성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뒤 4개월이 넘었지만 주한 미국대사는 여전히 공석으로, 마크 네퍼 부대사가 대사대리를 맡고 있습니다.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 (자료사진)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

​​복수의 미국 소식통은 25일 ‘VOA’에 현재 최소수로 압축된 주한 미국대사 후보군에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부분 직업 외교관들이 맡아온 주한대사에 군 장성 출신이 고려되는 건 이례적이고, 실제로 임명된다면 첫 주한미군사령관 출신 인사로 기록됩니다. 

샤프 전 사령관은 2008년부터 20011년까지 주한미군사령관과 유엔군사령관, 미한연합사 사령관을 지냈으며 북한에 대한 강한 압박과 더불어 정보 유입, 인권 개선의 시급성 등을 강조해왔습니다. 

주한대사 자리에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담당 보좌관을 지낸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와 마이클 디솜버 통상전문 변호사도 한 때 후보로 거론됐었습니다.

그밖에 대북정책을 주도하는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도 아직 지명되지 않았습니다. 

지난 3월 8일 대니얼 러셀 차관보의 사임으로 공석이 된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에는 그동안 랜달 슈라이버 전 국무부 차관보와 디솜버 변호사 등이 물망에 올랐고 최근엔 크리스티안 휘튼 전 국무부 대북 인권 부특사가 꾸준히 언급되고 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의 한 관리는 25일 ‘VOA’에 휘튼 전 부특사가 국무부 내 다른 여러 직책에도 이름이 올라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국무부 내 한반도 전문가는 한국, 일본 담당 부차관보를 겸하고 있는 조셉 윤 대북정책 특별대표뿐이고, 지난 2015년 임명된 마크 램버트 국무부 한국과장은 그 전까지 중국, 일본, 베트남 등에서 근무한 대표적인 중국통의 하나로 평가됐던 인물입니다. 

또 지난 2004년 제정된 미국의 북한인권법에 따라 반드시 두도록 돼 있는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자리도 지난 1월 퇴임한 로버트 킹 특사의 후임 인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역시 공석인 국방부 아태 담당 차관보에는 랜달 슈라이버 전 국무부 차관보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슈라이버 전 차관보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직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다 지난달엔 국방부 정책차관으로 거의 낙점됐다는 정보가 흘러나왔으나 최근 워싱턴 소식통에 따르면 다시 국방부 차관보로 지명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악관에서는 국가안보회의(NSC) 매트 포틴저 아시아담당 선임국장과 앨리슨 후커 한반도담당 보좌관이 대북정책 등 한반도 현안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주요 직책에 대한 인사는 지명에서부터 상원 인준청문회까지 수 개월이 걸리는 과정인 만큼 올 하반기까지도 미 정부 내 한반도 전문가의 부재가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