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리 브랜스테드 신임 중국주재 미국 대사
테리 브랜스테드 신임 중국주재 미국 대사

오늘 (22일) 상원에서 인준이 확정된 테리 브랜스테드 신임 중국주재 미국 대사가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북한 핵과 미사일이 인류를 위협한다며 자신이 미-중 협력의 중재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브랜스테드는 신임 대사는 중국이 미국 등 다른 나라와 함께 북한 핵과 미사일 기술의 확장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분명한 신호를 보내기 위해 외교적, 경제적으로 할 수 있는 일들이 더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테리 브랜스테드 대사] “I think there [is] other things they can do diplomatically and economically to send a clear signal that they as well as the United States and other countries in the world do not tolerate this expansion of nuclear technology and missiles by the North Korean leadership.”

브랜스테드 대사는 22일 상원 전체회의 인준 표결에 앞서, 중국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해 북한을 압박하기 위해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할 수 있느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북한 핵과 미사일은 모든 인류에 대한 위협이라며, 미국과 중국 등이 모든 기회를 검토해 함께 협력해 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테리 브랜스테드 대사] “It is a threat to all of humankind and I think it’s critically important that we look at all opportunities so we will work together.”

브랜스테드 대사는 미국과 중국이 다른 아시아 국가들과 이 중요한 문제를 다루기 위해 협력할 방안을 강구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주요 중재자가 되기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 세계가 북한이 가하는 매우 중대한 위협에 처해있다며, 미국은 중국, 그리고 역내 국가들과의 협력을 통해 가용한 방안을 찾기 위해 모든 시도를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