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19일 오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푸젠홀에서 한국의 이해찬 특사와 면담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19일 오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푸젠홀에서 한국의 이해찬 특사와 면담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오늘(19일)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를 만나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다며 양국 갈등을 잘 처리하자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쉽지 않게 이뤄온 양국 관계의 성과를 지키고 상호 이해와 존중의 기초 위에 신뢰를 구축해 이른 시일 내 다시 정상적인 궤도로 되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이 언급한 양국 갈등은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문제로 빚어진 마찰을 의미한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이해찬 특사는 시 주석에게 문 대통령의 취임을 맞아 축전과 축하전화를 해 준 데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고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