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작전통제실 합동 군사지휘본부를 방문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작전통제실 합동 군사지휘본부를 방문하고 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7일)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중대한 도발 행위이고, 한반도는 물론 국제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도전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 1주일 만에 국방부와 합참을 찾은 것은 안보가 매우 엄중한 상황이기 때문’이라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핵심 전력을 최우선 확보하고 자주적인 방위 역량을 확보하는 한편, 전쟁 억제를 위한 미국과의 연합방위태세도 굳건하게 유지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