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와대 건물. (자료사진)
한국 청와대. (자료사진)

한국 청와대는 북한과의 대화 조건과 관련해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는 조치가 있다면 대화 분위기가 많이 진전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17일) "북한과 대화를 할 용의가 있지만 핵 개발 등 북한의 모든 실험이 완전히 멈춰야 한다"는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한국의 새 정부가 명시적으로 대화 조건을 정한 적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 "대화와 제재라는 두 가지 수단이 동시에 사용될 수 있다"면서, "우선적으로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에 대한 중단과 그에 대한 성의를 보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