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소집한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소집한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주재하고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에 엄중하게 경고했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문 대통령이 북한과의 대화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북한이 오판하지 않도록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고 14일 보도했습니다.

지난 10일 취임한 문재인 대통령이 NSC를 주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대화할 수 있더라도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을 때 비로소 가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이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NSC 상임위는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는 문 대통령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22분 뒤에 보고를 받았고 바로 NSC 상임위를 소집하라고 명령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