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미국 백악관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더욱 강력한 제재가 뒤따라야 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특히 미사일 낙하 지점이 러시아와 가깝다며 러시아의 반응을 주목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14일 숀 스파이서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북한이 쏜 미사일이 러시아 영토에 매우 가까운 곳에 떨어졌다며, 낙하 지점이 일본보다 러시아에 가깝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가 기뻐할 것이라고 여길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은 러시아 태평양함대 사령부가 있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약 97km 떨어진 곳에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악관은 북한이 너무 오랫동안 명백히 위협적 존재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은 미국과 긴밀히 협력하며 현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미국은 북한의 심각한 위협에 직면한 동맹국들과 함께 서겠다는 철통 같은 공약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악관은 북한의 이번 도발을 모든 나라가 더 강력한 대북 제재를 이행하는 계기로 삼자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이날 새벽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며, 미사일은 약 700km를 비행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