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트럼프 대통령이 '어머니의 날'을 기념해 여군 어머니들을 초대한 뒤 연설하고 있다.
12일 트럼프 대통령이 '어머니의 날'을 기념해 여군 어머니들을 초대한 뒤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반대하지 않지만 적절한 상황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미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의 대화에 더 열려있다”며 “나는 대화하는 것에 대해서는 개의치 않지만, 특정한 상황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 기조가 미국의 대북 압박에 변화를 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어떤 일이 일어나는 지 보고, 한두달 후 더 좋은 답변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노르웨이에서 미북 반관반민 대화를 마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여건이 되면 대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 국장은 13일 귀국길에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기자들이 ‘트럼프 행정부와 대화 준비를 하고 있느냐’고 묻자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는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