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4일 국무총리 서울공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출입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황교안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4일 국무총리 서울공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출입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황교안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비용과 관련해 무기는 기본적으로 쓰는 나라가 비용을 부담하는 것이라며 미국이 사용하게 돼 있기 때문에 미국이 비용을 내게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오늘(4일) 서울 총리공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미국에서 재협상 이야기를 하는데 아직 완전히 배치도 안 됐는데 무슨 재협상을 하느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미-한 두 나라가 사드 배치를 논의하면서 구체적인 합의서까지 만들었다며 부지는 한국이 대지만, 사드 체계 자체는 미국이 도입해 운영하는 것으로 돼 있다며 이에 대해선 양국 간 이견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