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 항공모함 칼빈슨호.
지난 3월 15일 한국 부산항에 도착한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 갑판 위에 항공기와 승조원들이 도열하고 있다. 1982년 취역한 칼빈슨호는 배수량 10만t에 크기가 길이 333m, 폭 77m에 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통한다.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

미 칼빈슨 항모전단이 오늘(29일) 동해(일본해)에서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시작했습니다.

한국 해군은 양측이 오후 6시부터 연합 항모강습단 훈련에 돌입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항공모함 칼빈슨호와 항모전단에 포함된 순양함과 구축함, 슈퍼호넷 전투기, E-2C 첨단 조기경보기 등 항공모함에 탑재된 항공기들이 훈련이 참가합니다.

한국은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 등 수상함 2척과 해상초계기 와 헬기 등이 참가했습니다.

두 나라 군대는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탐지해 추적하고 요격하는 훈련을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리는 칼빈슨호는 축구장 세 배 크기에 배수량 10만여t, 수퍼호넷 전투기 등 항공기 60대 등을 장착한 세계 최대 규모의 항공모함입니다.

한편 세계 최대 규모의 오하이오급 핵 잠수함 미시간호도 오늘(29일) 오후 부산항을 떠나 독자적인 훈련을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