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서울구치소에 수감되기 위해 검찰차량을 타고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서울구치소에 수감되기 위해 검찰차량을 타고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한국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뇌물수수 등 혐의로 17일 정식 기소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에게는 강요와 직권남용 등 혐의가 적용된 강제모금과 별개로, 기업의 돈을 직접 또는 제3자가 받은 혐의로 모두 592억원, 미화 5천200만 달러의 뇌물수수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한국 형법상 뇌물죄 조항은 돈을 받지 않아도 요구나 약속을 한 행위도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같은 행위가 뇌물죄와는 별도로 직권남용과 강요죄에도 해당된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이에 따라 대기업에서 걷은 돈으로 통치자금을 조성했던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에 이어 부패 혐의로 기소된 세 번째 대통령으로 헌정사에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남기게 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그러나 지난달 31일 구속된 뒤 총 5차례의 검찰 방문조사 과정에서도 혐의를 전면 부인해 앞으로 법정에서 사실관계와 법리해석을 놓고 검찰과 치열한 다툼이 예상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