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는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는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은 오늘(16일) “모든 옵션이 탁자 위에 올라있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과 실패에 대한 미국 정부의 향후 대응책을 밝혔습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오늘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김정은 정권을 '적대적 정권'으로 규정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정권이 미국과 지역동맹에 핵 위협을 가하도록 허락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같이 안정을 해치는 행동이 계속될 경우 옵션들이 실행 준비되도록” 국방부와 국무부 등 소관부처들과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중국도 북한의 도발행위에 대한 대응에 협력하고 있다고 맥매스터 보좌관은 밝혔습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도발행위가 "계속될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에 중국과 중국 지도부를 포함해 국제적 동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지도부와 다양한 범위의 옵션을 개발하기위해 협력하는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동의하는 내용에 대해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북핵· 미사일) 문제는 곪아서 터질 때가 됐고, 그래서 군사적 옵션 외에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행동에 착수할 때가 됐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미 국방부는 북한이 한반도시간으로 16일 오전(미국시간 15일 오후)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지만, 발사 직후 폭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발사체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아니었다"고 확인한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은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