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평양에서 연례중앙보고대회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자료사진)
북한이 평양에서 연례중앙보고대회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자료사진)

북한 김정은 정권 들어 8번째 최고인민회의가 오늘(11일) 평양에서 개최됐습니다. 북한의 추가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전략적 도발 가능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미국 등 국제사회를 향한 메시지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5차 회의가 11일 평양에서 개최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입니다.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석 여부를 비롯해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 호’의 한반도 재출동 등 미국의 강경한 대북 압박행보에 대응한 대외 메시지, 그리고 해임된 김원홍 국가보위상 후임 인선 등이 중점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북한의 6차 핵실험 가능성이 점쳐지는 만큼 ‘핵과 경제 병진 노선’의 완성단계 선언이나 자위적 핵 자주권 강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 확보 등 강경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에도 무게가 쏠리고 있습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북한이 이번 최고인민회의를 통해 핵-경제 병진 노선을 재확인하고 한반도 대외정책과 관련해서는 미국과 한국에 메시지를 보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실제 북한은 11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핵과 미사일 개발을 김정은 위원장의 업적으로 내세우면서 선제타격은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라며 위협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도 미 항공모함 칼빈슨 호의 한반도 재출동에 대해 `횡포 무도한 행동'이라며 파국적 결과에 대해 책임지게 만들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TV' 보도 내용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만약 놈들이 끝끝내 침략전쟁의 벌집을 터뜨리려 한다면 강력한 핵 선제타격과 번개같은 공격작전으로 침략의 무리를 흔적도 없이 쓸어버리고…”

아울러 지난 1월 해임된 김원홍 전 국가보위상의 후임 인선과 함께 9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낸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새 직책을 맡을 가능성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북한에서 최고인민회의는 입법과 최고 지도부 인사, 국가예산 심의-승인 등의 권한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책에 대한 실질적 통제권은 노동당에 있으므로 최고인민회의에서는 노동당의 결정에 대한 형식적인 동의만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번 최고인민회의 개최에 앞서 김영남, 박봉주, 최부일, 김영철 등 북한 최고위 간부들과 김여정 부부장을 포함한 대의원들은 10일 김일성-김정일 부자 동상에 헌화했습니다.

또 황병서 총정치국장 등 북한 군 간부들과 장병들은 오는 15일 김일성 주석의 105회 생일 ‘태양절’을 앞두고 평양 금수산궁전 광장에 모여 김정은 위원장에게 충성을 맹세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