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비핵화’와 ‘대량살상무기 포기’가 북한과 대화를 재개할 수 있는 조건이라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과의 대화 재개 조건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0일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이 대화 재개의 조건’이냐는 ‘VOA’의 질문에, “렉스 틸러슨 장관이 말한 것처럼 대화가 재개되기 위해선 상황이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지도부는 핵무기와 위협 고조를 통해서는 안보와 경제발전이라는 자신들의 목표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닫는 것이 중요하다”는 과거 틸러슨 장관의 발언을 소개했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의 안보와 경제발전은) 비핵화와 대량살상무기 포기로만 이룰 수 있다”면서 “그리고 나서야만이 미국은 북한과 대화에 나설 준비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틸러슨 장관은 9일 미국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원하는 것은 북한이 더 이상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으면서, 미사일 프로그램을 진전시키지 않는 것”이라며, “미국은 북한이 모든 미사일 실험을 중단하도록 요구해 왔고, 그래야 북한과의 대화를 고려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었습니다.

틸러슨 장관의 이런 발언은 미국이 북한과의 대화 재개 조건에 변화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국무부가 ‘비핵화’를 대북 대화의 조건이라고 거듭 확인하면서, 현재로선 북한과의 대화 조건에 ‘중대한 변화’는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