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의 핵 억제를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7일 오후 미·중 정상회담이 끝난 뒤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두 정상이 회담에서 북한에 관해 “매우 광범위하고 포괄적으로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이 북한의 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이 매우 심각한 고도화 단계에 도달했다는 데 대해서 서로의 시각을 공유했다고 말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그러나 중국이 우리와 협력할 수 없다면 미국은 북한 문제에 대해 우리 자신의 방향으로 주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앞서 6일 플로리다 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중국이 대북 압박을 강화하지 않으면 미국이 독자적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 모두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관해 어떤 논의가 이뤄졌는지 자세히 밝히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