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6일 미국 플로리다 주 팜비치에서 만찬을 가졌다.
미국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이 6일 플로리다 주 팜비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찬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늘 (7일) 이틀째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두 정상은 어제에 이어 북한 문제 등 양자와 국제 현안들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의 공식 정상회담이 현지 시간으로 7일 오전 10시30분부터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두 정상은 회담장인 미 남부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정오부터 공식 오찬 일정에 돌입합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를 비롯해 무역불균형, 환율 조작, 남중국해 영유권 등 핵심 현안들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미 행정부 고위 인사들은 이번 정상회담에 앞서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이 대북 압박에 보다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었습니다. 이 때문에 회담에서 북한 문제에 관해 어떤 합의가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는 6일 오후 플로리다에 도착한 시진핑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만찬을 함께 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 자리에서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찬 시작에 앞서 기자들에게 “(시진핑 주석으로부터) 아직 받은 게 전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곧이어 시 주석과 “친분을 쌓았다”며, “장기적으로 볼 때 우리는 매우, 매우 좋은 관계를 맺을 것이고, 그렇게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양국의 좋은 관계는 두 나라뿐 아니라 전세계에도 이익”이라면서 “중국과 미국이 협력해야 할 이유는 1천 개가 있지만, 관계를 깨뜨릴 이유는 하나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양국은 세계 대국으로서 책임이 크다"며, "중요한 문제에 대해 반드시 소통과 협조를 해야 하고, 함께 큰일을 처리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6일 플로리다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가 북한과 중국과의 무역 문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특히 북한, 그리고 미-중 무역 문제가 복합적으로 제기될 것이라면서, 무역의 경우 미국이 매우 공정하지 못한 방식으로 대우를 받았고, 최악의 협정을 맺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중국이 북한 압박에 나서지 않을 경우 미국이 독자적으로 행동할 것이냐는 질문에, “물론 그럴 것”이라며, “그러나 중국이 나설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안에 중국을 방문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화통신'은 시진핑 주석이 만찬에서 "올해 안에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방문하는 것을 환영한다"며 초청 의사를 밝혔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흔쾌히 응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