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12일 시험발사한 신형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 '북극성 2형' 미사일이 하얀 연기를 뿜으며 하늘로 솟구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신형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IRBM)인 '북극성 2형'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했다며 공개한 장면 (자료사진)

미국 태평양사령부는 북한이 현지 시간 5일 발사한 미사일이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KN-15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미 태평양사령부는 이날 웹사이트에 게재한 초기 분석 기사에서 신포 인근 지상 발사시설에서 탄도미사일 1발이 발사됐다면서 이렇게 진단했습니다.

이어 하와이-알류산 표준시간으로 4일 오전 11시42분에 발사된 미사일이 11시51분 일본해(동해)에 낙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한 정보당국은 지난 2월 12일 발사한 ‘북극성-2형’ 미사일을 ‘KN-15’로 명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이 보유한 중거리탄도미사일이나 중단거리·단거리미사일 가운데 유일하게 기습 타격에 유리한 고체연료 엔진을 사용할 수 있는 기종입니다.

태평양사령부는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이 북미 지역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의 관측 결과를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안전을 유지하기 위해 동맹국인 한국, 일본과 긴밀히 공조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