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4일 백악관에서 열린  미 최고경영자(CEO) 대상 타운홀 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4일 백악관에서 열린 미 최고경영자(CEO) 대상 타운홀 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주 열릴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직접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은 "인류의 문제"라고 지적해  국제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4일 백악관에서 열린 미 최고경영자 대상 타운홀 회의 연설에서 미·중 정상회담 계획을 소개하며 북한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주석과 “당연히 북한을 포함해 많은 것들에 대해 대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 we’re going to talk about a lot of things, including, of course, North Korea, a problem.

그러면서 “북한은 정말로 인류의 문제로 이에 대해 대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nd that’s really a humanity problem.  So we’re going to be talking about that also..."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정성회담에서 북한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오는 6일부터 7일까지 미국 남부 플로리다 주의 마라라고 휴양지에서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지 않으면 미국이 독자적으로 할 것이라고 경고했었습니다.

특히 중국은 북한에 엄청난 영향력을 갖고 있다”며 “중국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우리를 도울지 말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을 많이 존중하고 그 동안 많이 대화했다면서도 미국의 연간 대중국 적자가 5천 40억 달러에 달한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북한 문제와 함께 미·중 간 무역 불균형 문제도 이번 정상회담에서 핵심 의제가 될 전망입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