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

미국의 3대 지상파 방송사 중 하나인 `NBC' 방송이 지난해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를 인터뷰했습니다. 태 공사는 인터뷰에서 미국이 북한에 군사적 위협을 가할 조짐이 있으면 김정은은 미국에 핵 공격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NBC' 방송은 메인 뉴스인 ‘나이틀리 뉴스’에서 3일과 4일 태영호 전 영국주재 공사와의 단독 인터뷰를 방송한다고 밝혔습니다. 

`NBC'가 미리 배포한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태 공사는 북한의 ‘필사적인 독재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과 동맹에 핵무기를 사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태 전 공사는 “만약 김정은이 탱크를 비롯해 미국으로부터의 위협이 임박했다는 징후를 보게 된다면 그는 핵무기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핵무기와 ICBM에 기대 필사적으로 권력을 유지하고 있으며, 오직 핵무기만이 자신의 정권 유지를 보장해 줄 수 있는 것으로 믿고 있다고 태 전 공사는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핵 문제의 최종적이고 실질적인 해법은 김정은을 권좌에서 제거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태 전 공사는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무슨 짓이든 할 수 있다며, 국제사회가 그를 다룰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일반인의 상상을 뛰어넘는 어떤 일도 할 수 있으며, “자신의 고모부를 죽이는데 조금도 주저하지 않은 사람”이라는 설명입니다.

태 전 공사는 자신도 김 위원장에게 큰 위협이 되기 때문에 제거 대상에 올라 있다고 밝혔습니다. 

태 전 공사는 고국에 돌아갈 날을 앞당기기 위해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을 뿐이라며, 자신을 비롯한 탈북자들이 모두 단결해 김정은 정권을 무너뜨리자고 말했습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에서 갈수록 많은 사람들이 한국 영화를 보면서 북한 당국의 사상교육 내용을 믿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동유럽과 옛 소련에서 공산주의의 붕괴를 가져온 것과 같이 북한에서도 민중봉기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