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인 11명과 기관 1곳에 대한 독자 제재를 가했습니다.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31일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과 지속적인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에 추가된 제재 대상자는 러시아와 중국, 베트남, 쿠바 등에 파견된 북한 국적자들로, 해외자산통제국은 이들이 유엔과 미국의 제재 대상 북한 기관 등에 금융과 대량살상용 무기 부품 등을 공급하는 데 관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기관으로 유일하게 제재 대상에 포함된 곳은 ‘백설무역’으로 석탄과 금속 등을 거래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 외 개인으로는 중국에서 활동 중인 강철수와 박일규, 장승남, 조철성이며, 러시아의 김남응, 최천영, 한장수, 베트남의 김영수와 김동호, 쿠바의 리수영 등입니다. 

이들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화학무기 프로그램 지원에 연루된 ‘연봉무역총회사’를 비롯해 ‘단군무역’, ‘광선은행’과 ‘조선무역은행’, ‘단천상업은행’, ‘원양해운관리회사’ 등과 연관된 인물들입니다. 

이번 조처에 따라 제재명단에 오른 개인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됩니다. 또 미국인들은 제재 대상과 거래할 수 없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오늘 제재는 북한 정부의 불법적인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무기 확산에 대한 네트워크와 자금 줄을 막는 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가 “미국과 동맹국, 그리고 한반도는 물론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위협하는 김정은 정권에 대처하겠다는 미국의 의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