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1일자 1면에 실린 김정은 신년사.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1면. (자료사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27일) 최근 미국 정부 안에서 거론되는 북한정책을 보면 바락 오바마 전임 행정부의 실패한 정책인 ‘전략적 인내’ 정책과 크게 차이 나는 것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노동신문' 은 이어 만약 있다면 한국에 전술 핵무기를 재배치하는 방법으로 북한에 대한 군사적 압박을 강화하는 방안 등을 추가로 더 넣으려 할 뿐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미국 오바마 전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뜻하는 ‘전략적 인내’는 북한에 낮은 강도의 압박을 넣으면서 변화를 기다리는 개념으로, 북한에 핵과 미사일 능력을 개발하는 시간만 벌어 주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