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가 지난해 11월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한 추가 대북제재결의안을 15개 이사국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유엔 안보리가 지난해 11월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한 추가 대북제재결의안을 15개 이사국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불가리아 정부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2321호에 따른 이행보고서를 제출했습니다. 

한국주재 불가리아대사관은 어제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불가리아는 대북 제재 이행을 위해 필요한 절차를 밟았다”며 이 같이 전했습니다. 

대사관에 따르면 불가리아 정부는 북한 측에 대사관 부지를 외교 이외의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점을 공지한 사실을 이행보고서에 담았습니다. 

아울러 석탄과 철, 구리 등 북한산 광물에 대한 수입 금지 조치에 대한 이행 사실과 함께, 북한 국적기의 이착륙과 영공 통과를 금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불가리아 정부는 지난해 12월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의 외교공관 임대 활동과 관련해 “새로운 (안보리 결의) 조치 이행에 필요한 내부 절차에 돌입했다”고 확인했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