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가 부산항을 출항하고 있다. 항공기 80대를 탑재한 '떠다니는 군사기지' 칼빈슨호는 한미 독수리훈련의 일환으로 이달 25일까지 한반도 전 해역에서 북한의 해상도발 위협에 대비한 연합 해상전투단 훈련에 참가한다.
지난 20일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가 부산항을 출항하고 있다. 항공기 80대를 탑재한 '떠다니는 군사기지' 칼빈슨호는 한미 독수리훈련의 일환으로 이달 25일까지 한반도 전 해역에서 북한의 해상도발 위협에 대비한 연합 해상전투단 훈련에 참가한다.

한국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미-한 연합 독수리훈련과 키리졸브 연습을 빌미로 북한이 추가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오늘(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일어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굳건한 미-한 동맹을 바탕으로 물 샐틈 없는 준비태세를 확립해 나가야 한다며 군은 미-한 연합훈련과 각종 군사훈련을 내실 있게 실시해 연합 방위태세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