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5주기를 맞아 17일 평양 주민들이 김일성 광장의 김일성, 김정일 초상화를 향해 절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5주기를 맞아 평양 주민들이 김일성 광장의 김일성, 김정일 초상화를 향해 절하고 있다.

전세계 50여개 인권단체들의 연합체가 북한 정권의 인권 범죄를 다룰 특별 국제법정을 지지했습니다. 이 단체는 유엔 인권이사회가 즉각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반인도범죄 철폐 국제연대 ICNK는 7일 언론보도문을 통해, 국제사회가 북한 정부에 반인도 범죄에 대한 책임을 묻도록 촉구한 유엔 보고서를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의 일원인 휴먼 라이츠 워치의 필 로버트슨 동아시아 부국장은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신임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북한 인권 침해 책임 규명을 위한 유엔 전문가그룹의 보고서를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로버트슨 부국장] “It is a press release welcoming both the report of a new special rapporteur ……”

ICNK는 특히 전문가그룹이 북한인권 유린의 책임자를 국제형사재판소 ICC에 회부하는 것 외에 특별 국제법정의 설치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한 점을 강조했습니다.

인권 유린이 처벌받지 않고 넘어가는 일이 만연한 북한의 상황을 감안하면, 일부 고위급 인사들을 ICC에 회부하는 것 외에 다른 범죄자들에게 책임을 묻는 과정도 필요하다고 전문가 그룹은 지적하고 있다는 겁니다.

ICNK는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도 북한의 반인도 범죄에 대한 책임 규명과 처벌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고, 전문가그룹의 보고서를 지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로버트슨 부국장은 북한 정부와 지도자들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반인도 범죄와 관련해 재판에 회부돼야 한다며, 유엔 인권이사회가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로버트슨 부국장] “What we are talking about here is that reports that have been tabled……”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된 두 건의 보고서가 즉각 채택돼 전문가그룹의 권고가 지체 없이 이행되기를 기대한다는 겁니다.

북한 반인도범죄 철폐 국제연대ICNK는 휴먼 라이츠 워치와 세계기독교연대, 국제인권연맹 등 전세계 16개 국 50여개 단체로 구성된 국제기구입니다.

이 단체는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설립에 기여했고, 현재는 북한 인권 유린의 책임 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 COI 권고안 실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