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한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와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이 1일 서울 세종로 외교부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와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이 지난해 11월 서울 세종로 외교부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 6자회담 수석대표는 오늘 27일 미국 워싱턴에서 회동을 갖고 북한과 진정성 있고 의미 있는 비핵화 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한국 외교부가 오늘(23일)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이번 회동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와 앞으로 북한의 다양한 책동 가능성을 비롯해 미-한-일 3국의 공조방안 그리고 나라별 독자 제재의 충실한 이행 방안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이번 3국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과 함께 열리는 미-한 양국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은 트럼프 미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리는 것으로 공동의 북핵 해법을 구체화 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