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이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정남 피살사건 관련 현안 및 대응방안을 보고 하고 있다.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정남 피살사건 관련 현안 및 대응방안을 보고 하고 있다.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암살사건에 대해 첫 공식반응을 내놓았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을 비롯해 현지 언론들이 보도하는 ‘북한 배후설’을 한국측이 지어낸 음모라고 주장했는데요, 한국 정부는 터무니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 사건을 ‘공화국 공민의 쇼크사’로 규정하면서 ‘북한 배후설’은 한국 정부가 지어낸 음모책동이라고 주장한 조선법률가위원회 대변인 명의의 담화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김정남이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피살된 뒤 열흘 만에 북한이 내놓은 첫 공식 반응입니다.

담화는 지난 13일 말레이시아에서 북한 외교여권 소지자인 공화국 공민이 비행기 탑승을 앞두고 갑자기 쇼크상태에 빠져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사망한 것은 뜻밖의 불상사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숨진 사람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배다른 형인 김정남 씨라고 이름을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담화는 그런데도 불구하고 한국 보수언론들이 독살설을 제기한 뒤 말레이시아 비밀경찰이 개입해 시신부검 문제를 검토하면서부터 문제가 복잡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말레이시아 외무성과 병원 측이 사건 초기 ‘심장쇼크에 의한 사망’임을 확인하고 현지 북한 대사관에 시신을 넘기겠다고 통보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현지의 북한 대사관에서 사망자가 북한이 발급한 외교여권 소지자로서 치외법권 대상이므로 절대로 부검을 할 수 없다고 밝혔지만 말레이시아 측이 부검을 강행했다며 이는 북한의 자주권에 대한 노골적인 침해이고 인권 유린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담화는 특히 이런 말레이시아 측의 행위가 한국 당국의 북한 모략 소동과 때를 같이해 벌어졌다며 화살을 한국측으로 돌렸습니다.

담화는 한 발 더 나아가 한국 보수언론들이 퍼트리는 ‘북한 소행설’은 낭설이며 한국 정부가 이번 사건을 이미 전부터 예견하고 있었고 그 대본까지 미리 짜놓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담화는 따라서 이번 사건의 정확한 해명을 위해 공동수사를 벌이자고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한국의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23일 국회에 출석해 북한의 이런 주장을 터무니 없는 것으로 일축했습니다.

[녹취: 홍용표 장관 / 한국 통일부] “또 (한국측의) 이런 음모적 책동이 한국 정부의 숨통을 열어주고 국제사회의 이목을 돌려보려 한 것이라는 등 터무니없는 그런 주장을 했습니다. 이미 말레이시아 정부도 외교부 성명 등을 통해 북한의 주장을 망상과 거짓으로 일축하며 근거가 없다고 단호히 부정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도 기자 설명회에서 북한의 주장을 억지이자 궤변이라며 대응할 가치조차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해 북한이 한국을 걸고 들어갔고 나중엔 말레이시아 정부까지 걸고 들어갔다며 내용이 너무 터무니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홍용표 장관은 북한이 지금의 국면을 바꾸기 위해 모종의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며 대비태세 확립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홍용표 장관 / 한국 통일부] “북한이 오늘 아침 성명도 그렇습니다만, 우선은 성명으로 대응했습니다만 자신들이 몰린다고 생각할 경우 국면전환을 위해 오판을 해서 어떤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저희가 그 부분에 대해선 여러 가능성에 대해서 긴밀히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홍 장관은 탈북민 신변안전 문제와 관련해선 고위층 탈북민에 대해 관계기관이 신변 보호를 강화하고 있고 일반 탈북민에 대해서도 신경을 쏟고 보호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