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가운데)이 22일 기자회견에서 김정남 살해 사건 추가 용의자로 지목된 북한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의 사진과 신상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가운데)이 22일 기자회견에서 김정남 살해 사건 추가 용의자로 지목된 북한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의 사진과 신상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북한 외교관을 포함한 2명의 북한 국적자를 김정남 씨 살해 사건의 추가 용의자로 지목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씨 암살이 북한 정권의 소행일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녹취: 칼리드 청장] “…one attaché to the North Korean Embassy and the other one, a staff of North Korean airline…”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씨 살해 용의자를 추가로 공개했습니다.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22일 기자회견에서 말레이시아주재 북한대사관 외교관 1명과 고려항공 직원 1명이 이번 사건에 연루됐다며, 북한대사관 측에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칼리드 청장이 공개한 새 용의자는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인 현광성(44)과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37)입니다. 이들은 앞서 지난 19일 사진만 공개됐었습니다. 

이로써 이번 사건의 북한 국적 용의자는 이미 체포된 리정철을 포함해, 북한으로 달아난 것으로 추정되는 리지현과 홍송학, 오종길, 리재남, 그리고 말레이시아에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진 리지우까지 모두 8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칼리드 청장은 북한 당국에 리지현 등 4명의 송환을 요구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지난 22일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사건의 용의자로 추가 발표한 3명. 왼쪽부터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 북한 국적자 리지우.
말레이시아 경찰이 22일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살해사건의 용의자로 추가 발표한 3명. 왼쪽부터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 북한 국적자 리지우.

​​

​​

앞서 말레이시아 경찰은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과 인도네시아 국적자인 시티 아이샤, 아이샤의 남자친구인 말레이시아 국적자를 체포한 바 있습니다. 이 중 말레이시아 남성은 이날 중 풀려날 것이라고 칼리드 청장은 밝혔습니다. 

칼리드 청장에 따르면 이번 사건에 가담한 여성 용의자들은 남성 용의자들이 맨손에 발라준 독극물을 김정남 씨 얼굴에 문지르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당초 범행 방식으로 추정됐던 독침이나 독성 스프레이 분사와는 다른 것입니다.

칼리드 청장은 “CCTV를 보면 이들이 두 손을 들고 화장실 쪽으로 간다”면서 여성 용의자들이 독성에 대해 잘 알고 있어 이를 빨리 씻으려 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장난’으로 생각하고 범행에 동참했다는 이들의 주장은 전혀 말이 되질 않는다고 일축했습니다. 

​​

[그래픽] 북한 지도자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국적 여성 2명에 의해 살해당했다.

​​

칼리드 청장은 또 아직까지 김정남 씨의 시신 인도를 요청하거나, 신원 확인을 위해 DNA 샘플을 보내온 유족은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녹취: 칼리드 청장] “Nobody, no family members came over to identify…”

특히 김정남 씨의 아들 김한솔 씨가 말레이시아에 입국했다는 일각의 주장은 “소문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칼리드 청장은 북한대사관 측에 DNA 샘플을 다시 요청했다면서, 신원 확인이 이뤄진 뒤 시신을 인도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의 이날 발표로 이번 사건에 북한 당국이 개입했다는 정황은 점점 짙어지고 있지만, 북한 측은 말레이시아 당국을 거듭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말레이시아주재 북한대사관은 이날 성명에서 “말레이시아가 한국이나 외신의 근거 없는 주장에 영향을 받은 것이 아니라면 수사에 있어 북한을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말레이 당국은 일반에 공개된 CCTV 영상과 여성 용의자들이 손으로 피해자의 얼굴에 독을 발랐다는 망상에 근거해 수사해왔다”고 주장하고, “불합리하게 체포된 리정철과 무고한 베트남·인도네시아 여성들을 즉시 석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김정남 씨의 사인이 자연사라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22일 김정남 살해사건 연루자에 대한 북한대사관 소속 외교관의 연루설이 발표된 뒤 쿠알라룸푸르 북한 대사관 앞에서 취재진이 대사관에서 나오는 차량을 취재하고 있다.
22일 김정남 살해사건 연루자에 대한 북한대사관 소속 외교관의 연루설이 발표된 뒤 쿠알라룸푸르 북한 대사관 앞에서 취재진이 대사관에서 나오는 차량을 취재하고 있다.

​​

​​ 

북한이 말레이시아 정부와 경찰의 수사 발표를 비난하는 성명을 또다시 발표함에 따라, 두 나라의 외교 갈등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는 지난주 성명을 냈던 강철 북한대사의 행동에 대해 “외교적으로 무례했다”고 지적하면서,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 결과를 절대적으로 확신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외교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난 20일 강 대사를 초치하는 한편 평양에 주재하고 있는 자국 대사를 소환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