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르 라시드 이브라힘 말레이시아 경찰 부청장이 19일 쿠알라룸푸르 청사 강당에서 김정남 피살사건 수사 진행상황을 발표하고 있다.
누르 라시드 이브라힘 말레이시아 경찰 부청장이 19일 쿠알라룸푸르 청사 강당에서 김정남 피살사건 수사 진행상황을 발표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 신원이 확인된 용의자가 모두 5명이고, 전원 북한 국적이라고 말레이시아 경찰이 밝혔습니다.

누르 라시드 이브라힘 말레이시아 경찰청 부청장은 오늘(19일) 김정남 피살 수사상황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17일 검거된 리정철(46) 외에 리지현(52), 홍송학(33), 오종길(55), 리재남(57)을 용의자로 지목했습니다.

리재남(앞)과 홍송학(뒤), 리지현(오른쪽) 등 김정남 피살 사건 용의자 3명의 모습. 말레이시아 경찰이 19일 공개한 사진이다.
리재남(앞)과 홍송학(뒤), 리지현(오른쪽) 등 김정남 피살 사건 용의자 3명의 모습. 말레이시아 경찰이 19일 공개한 사진이다.

​​

​​

이들 중 리정철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은 사건 당일 말레이시아를 떠났다고 당국은 밝혔습니다. 이브라힘 부청장은 “용의자들이 모두 북한 국적”이라며 사건 배후에 북한의 역할이 있었음을 시사했습니다.

이와 관련, 싱가포르의 '채널뉴스 아시아'는 오늘(19일) 고위 경찰관계자를 인용, 말레이시아를 떠난 용의자 4명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거치는 경로를 통해 지난 17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김정남 피살 사건 용의자 리정철(가운데)이 18일 쿠알라룸푸르 세팡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김정남 피살 사건 용의자 리정철(가운데)이 18일 쿠알라룸푸르 세팡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

​​

 

​​

 

말레이시아 경찰 당국은 이들 외에 리지우 등 다른 북한 국적자 3명을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쫒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로써 용의자 5명과 연루자 3명 등 김정남 피살 사건에 관련된 북한 국적자는 8명에 이릅니다.

한편, 말레이시아와 북한 사이에 외교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는 김정남 시신 인도 문제에 대해서는 “유가족에게 우선권이 있다”고 말레이시아 경찰 당국은 밝혔습니다.

김정남의 사인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된 바 없고, 현지 보건당국의 부검 보고서가 아직 완성되지 않은 상태라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이브라임 부청장은 오늘 회견에서 “우리는 정치적인 요소에는 관심이 없으며, 왜 범인들이 우리나라에서 그런 범죄를 저질렀는지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히고 “진실을 밝히고 범죄자를 심판대 앞에 세우는 게 우리의 임무”라면서 “경찰은 이번 사건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정남은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현지시간으로 오전 9시께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마카오행 비행기를 타기 전 독살로 추정되는 공격을 받고 숨졌습니다.

현지 경찰은 사건에 연루된 베트남 여성 1명과 인도네시아 남성 1명, 인도네시아 여성 1명과 북한 국적 용의자 리정철 등 모두 4명을 체포한 상태입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19일 공개한 김정남 피살사건 용의자 오종길의 사진.
말레이시아 경찰이 19일 공개한 김정남 피살사건 용의자 오종길의 사진.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