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오른쪽) 중국 외교부장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18일 독일 뮌헨 안전보장회의 현장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18일 뮌헨에서 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 외교장관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에 관한 입장 차이를 재확인했습니다.

한국 매체들은 18일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독일 뮌헨에서 45분 간 회담했다고 전했습니다.

두 장관은 뮌헨에서 열리고 있는 뮌헨안보회의에 참석 중 별도로 만났습니다. 

윤 장관은 회담 뒤 기자들에게 사드 배치 결정 이후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중국의 규제가 잇따르는 데 대해 중국 정부가 적절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왕이 부장은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며 배치를 서두르지 말라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두 장관은 또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와 중국 상무부가 18일 발표한 북한산 석탄 수입 금지조치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한국 매체들은 이날 회담 분위기가 냉랭했다며 함께 사진을 촬영할 때 미소도 없이 굳은 표정이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은 사드가 점증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방어적 조치라고 밝히고 있지만 중국은 자신들의 주권과 안보이익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뮌헨안보회의 참석 중 기자들에게 “6자회담 재개를 위한 기회들이 여전히 있다”며 회담 테이블로 돌아가기 위해 참가국들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