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의 시신 부검한 쿠알라룸푸르 병원 영안실 앞에 경찰차가 서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의 시신 부검한 쿠알라룸푸르 병원 영안실 앞에 경찰차가 서 있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암살 사건 용의자로 북한 남성을 체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경찰은 이 북한 남성이 1970년 5월 6일생인 올해 46살의 리정철 이라고 밝혔습니다. 

리정철은 말레이시아의 수도인 쿠알라룸푸르 인근 셀랑고르 주에서 체포됐으며 말레이시아 정부가 국내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발급하는 ‘I-KAD’를 갖고 있었다고 경찰은 덧붙였습니다.

이번 사건의 수사 책임자인 다툭 세리 압둘 사마 마트 말레이시아 셀랑고르 경찰서장은 18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리정철을 주거지인 아파트에서 체포했다고 말했습니다.

리정철은 체포 당시 약간 저항했으며 주거지에 리정철의 아내와 두 자녀가 있었다고 마트 서장은 말했습니다.

마트 서장은 말레이시아 외교부가 북한대사관에 이 씨 체포 사실을 통보했다며 현재 다른 용의자들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정철은 경찰이 추적 중인 남성 용의자 4 명 가운데 한 명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앞서 김정남 암살 용의자로 베트남 여권을 가진 여성과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 말레이시아 남성 1명 등 3명을 체포했습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은 지난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갑자기 고통을 호소하다 쓰러진 뒤 병원으로 이송 중 사망했습니다. 

경찰은 조사결과 김정남이 독성 물질을 함유한 스프레이 공격을 받고 숨진 것으로 보고 부검을 했지만 아직 정확한 사인은 발표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정보 당국은 김정남의 암살 배후에 북한 당국이 있다며 이미 몇 년 전부터 김정남 암살을 시도했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 정부는 아직 김정남 사망에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말레이시아 당국에 시신 인도만 거듭 요구하고 있습니다.

앞서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는 17일 기자들에게 부검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즉각적인 시신 인도를 말레이시아 당국에 거듭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말레이시아 경찰은 시신 인도를 위해서는 직계 가족의 유전자 (DNA) 표본이 필요하다며 이를 거부했습니다. 

김정남은 한 때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력한 후계자였지만 권력 핵심부에서 멀어진 뒤 해외에서 오랫동안 생활해 왔습니다.

북한 전문가들과 고위 탈북민들은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시 없이 김정남 암살은 불가능하다며 김 위원장이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 요소 제거를 위해 암살을 지시했을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