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미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10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미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10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0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에 핵·미사일 포기를 촉구했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미국과 일본은 북한에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어떤 추가 도발 행위도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성명은 또 미국은 미군의 전방위적 전력을 통해 미 본토와 미군, 동맹에 대한 방어 공약을 이행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대해서도 “조기 해결의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과 일본, 한국의 3국 공조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유엔안보리의 대북 결의의 철저한 이행도 결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방어와 (남.동중국해) 항행의 자유를 “매우 매우 높은 우선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과 이를 위해 공조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일 동맹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주춧돌”이라며 기존의 대일 안보 정책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두 나라가 서로에게 모두 이익을 주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관계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