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이 7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이 7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사안은 북한의 위협이라고 미국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 황교안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과 통화한 사실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정부-청와대를 안심시키길 원한다”며 “우리가 한국과 함께 하고 북한의 어떤 적대 행위도 막겠다는 것을 보증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이어 (미-한 관계에서) 미국과 한국, 지역의 안전에 가장 중점을 두고 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지난달 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대북정책 재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