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식을 앞두고 19일 워싱턴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도자 오찬에서 연설하고 있다. 옆에서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듣고 있다.
취임식을 앞두고 19일 워싱턴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도자 오찬에서 연설하고 있다. 옆에서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듣고 있다.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나름의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압박과 제재를 강화하라는 목소리가 많은 가운데 대화를 촉구하는 전문가들도 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정리합니다.

미국의 외교전문지 ‘포린 어페어스’는 18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어떻게 강경한 입장을 취할 수 있는가”라는 글을 실었습니다.

미 터프츠대학 이성윤 교수는 이 글에서 국내정치 상황으로 인해 한국이 북한에 약해지거나 유화정책을 쓸 가능성이 있다며, 이럴 때야말로 미국의 강력한 대북정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교수는 미국이 북한에 대해 강압적인 조치를 취하며, 동시에 외교와 군사적 억지 전략, 외부 정보 유입 등의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구체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국무장관을 한국과 일본에 보내, 북한에 대응하는 삼각동맹을 과시할 것을 이 교수는 제안했습니다.

그 다음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중국, 일본, 한국을 순방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중국 지도부에 북한의 불법 활동에 연루된 중국 기업들을 제재할 것이란 점을 강조하라는 겁니다.

이 교수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강제수용소 폐쇄를 공개적으로 촉구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의 본성을 알리는 것은 옳은 일 일뿐 아니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약화시키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유에스 에이 투데이’ 신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문제에 관해 북한에 정면으로 맞설 것을 제안했습니다. 북한이 시험발사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미국의 미사일 방어망을 이용해 격추할 계획임을 발표하라는 겁니다.

또 북한에 정보전을 펼쳐 김정은 정권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위협하라고 제안했습니다.

베넷 연구원은 북한이 올해 미사일 시험발사를 거듭 실시하면 기술적 결함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미국의 강력한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의 핵 능력을 제한하기 위한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윌리엄 페리 전 국방장관은 `워싱턴 포스트’ 신문에 외교를 통한 북 핵 해법을 추진할 때라며, 북한의 핵기술 수출 금지, 핵실험 중단, 대륙간탄도미사일 실험 중단을 목표로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1994년 국방장관 재임 당시 북한 핵시설에 대한 선제공격을 검토했던 페리 장관은 그러나 오늘날 한국이 노출될 위험을 감안하면 선제공격은 실현 가능하지 않은 방안이라고 말했습니다.

페리 전 장관은 외교적 해법이 실패할 경우 대북 제재를 더욱 강화하고 공해상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을 파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의 핵물리학자 지그프리드 해커 박사는 `뉴욕타임스’ 신문 기고문에서 북 핵 문제는 6자회담과 같은 다자간 협의체에서 합의에 이를 수 없다며 미-북 양자회담 개최를 제안했습니다.

해커 박사는 북 핵 재앙을 피하기 위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대통령 특사를 보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