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통합방위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황교안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통합방위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황교안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도발할 경우 현장에서 강력히 응징할 수 있도록 군이 대비태세를 갖출 것을 당부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오늘(19일) 열린 제50차 중앙통합방위회의 모두발언에서 올해 한국이 처한 안보 상황은 매우 위중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 제재에 대한 돌파구를 마련하거나 한국 정부의 대비태세를 시험하기 위해 각종 군사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모든 역량을 결집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은 물론 테러나 사이버 공격과 같은 위협에도 대응할 수 있는 능력과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