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니키 헤일리 신임 유엔대사가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니키 헤일리 유엔대사 지명자가 18일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증언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차기 행정부의 유엔대사 지명자가 북한 문제 해결에 관한 견해를 밝혔습니다. 중국을 지렛대로 활용해 해결을 모색해야 한다는 겁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니키 헤일리 유엔대사 지명자는 18일 열린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북한 문제 해결에 중국이 핵심 열쇠라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지명자] “so I think North Korea is definitely one to watch. I think we are going to have to work closely with China to show the threat of what is happening.”

헤일리 지명자는 “북한은 분명히 지켜봐야 할 나라”라면서 “현재 일어나고 있는 (북한의) 위협에 잘 대처하려면 미국은 중국과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미국의 역할은 북한 문제가 중국과 역내 모든 나라들에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중국에 알리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중국이야 말로 북한 문제와 관련해 상황을 변화시킬 수 있는 나라라며, 미국은 중국이 이런 점을 깨닫도록 부추겨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지명자] “…talk about it in terms of China and encourage them you are the one that can make a difference here. I think we push them in that direction.”

헤일리 지명자는 현 상태를 북한이 무력을 키우면서 이를 과시하려 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면서, 중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이 북한을 큰 위협으로 인식하도록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헤일리 지명자는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의 레드라인, 즉 한계점과 관련해서도 중국을 언급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지명자] “Well, obviously, that’ a conversation I need to have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as well as with the President-Elect. But I do think this warrants very strong conversations with China.”

한계점에 대해선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과 국가안전보장회의와 상의해야겠지만, (앞으로 발생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는) 중국과의 매우 강력한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헤일리 지명자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 미국이 중국을 비롯한 주변국들과 공동전선을 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