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방부와 외교부, 통일부, 국가보훈처 등 안보관련 부처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황교안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방부와 외교부, 통일부, 국가보훈처 등 안보관련 부처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위협을 계속하고 있는 만큼 강력한 대북 제재와 압박 구도를 축으로 구체적인 성과가 가시화되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북 핵 문제가 한국의 안보에 대한 최대의 도전이며 평화통일 기반을 구축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신년 업무보고 첫 일정으로 국방부와 외교부, 통일부 등 외교안보 분야 4개 부처의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올해는 북 핵 문제의 변곡점이 될 수 있는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이에 따라 한국 정부가 과거에 볼 수 없었던 강력한 국제적인 대북 제재와 압박 구도를 만들어낸 만큼 북 핵 문제에 관한 구체적 성과가 더욱 가시화되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이를 위해 빈틈없는 안보태세를 구축해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을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해야 할 것이며, 만약 북한이 도발한다면 단호하고 확실하게 응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한국의 역대 정부가 대화와 압박 등 여러 가지 시도로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했지만 북한은 지난해 잇달아 두 차례 핵실험을 강행함으로써 이에 답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북한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마감단계에 이르렀다고 언급하는 등 위협을 지속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북한의 이 같은 대응이 한국 뿐아니라 동북아시아와 세계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자 생존을 위협하는 심각한 군사적 도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이처럼 급증하는 북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미국의 확장억제 제공 등 한-미 동맹의 지속적인 발전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주한 미군기지 이전 등 핵심적인 한-미 동맹의 현안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두 나라의 국방 협력을 심화시켜야 한다고 관계부처에 지시했습니다.

또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이제 잠재적 위협이 아닌 현존하는 위협이 됐다고 황 권한대행은 지적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국방부에 이에 대한 철저한 방호태세를 유지하고 테러 등 주체를 식별하기 어려운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습니다.

외교 분야 새해 업무와 관련해 황 권한대행은 한-미 간 주요 정책들이 트럼프 신 행정부에서도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경로를 활용해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이와 함께 북한은 도발 위협과 평화공세를 반복함으로써 ‘대한민국 흔들기’에 집중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대통령 선거 등 주요 정치일정이 있는 올해 한국 정부는 국민과 합심해 이에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