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미군 유해 발굴 작업 중인 미 합동전쟁포로실종자사령부 요원들. (자료사진)
북한 내 미군 유해 발굴 작업 (자료사진)

이번주 `자유아시아방송’(RFA)의 한반도 관련 보도를 살펴보는 ‘주간 RFA 소식’ 시간입니다. RFA는 미국 정부가 지원하는 국제방송입니다. 심현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이 6.25 참전 미군 유해 발굴 작업 재개를 위한 선결조건을 미국 측에 제시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은 지난 9월 24일부터 나흘 간 북한을 방문한 미국의 ‘한국전쟁과 냉전 시기 전쟁포로∙실종자가족협회’의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성렬 북한 외무성 부상은 당시 면담에서 방북단이 미군 유해 발굴이 인도주의적 사안이라며 즉각 재개를 요청한 데 대해, 연관성을 잃었다며 거부했습니다.

이어 한 부상은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을 방북단이 묻자 몇 가지 요구사항을 제시했습니다.

보고서는 한 부상이 유해 발굴 재개를 위한 선결조건으로 미국 측에 제시한 게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방북단은 릭 다운스 실종자가족협회 회장과 미키 버그먼 리처드슨센터 사무총장, 법인류학자인 피 윌리 캘리포니아주립대 교수 등 3명으로 구성됐습니다.

보고서는 이번 방북이 리처드슨센터가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와 접촉해 북한 당국의 승락을 받은 뒤 백악관의 사전승인을 거쳐 성사됐다고 밝혔습니다.

////BRIDGE//////

중동 국가인 오만이 자국 내 북한 노동자들을 모두 되돌려 보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은 코트라 무스카트 무역관이 지난 27일 작성한 ‘오만-북한 교역 동향 및 정치 현안’ 보고서를 인용해 건설 인부로 일했던 300여명의 북한 노동자들이 올해 북한으로 송환됐다고 전했습니다.

보고서는 12월 현재 오만에 남아있는 북한 인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코트라는 북한 노동자들이 어떤 이유로 북한으로 되돌아갔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경제잡지 ‘포브스’는 최근 오만이 자국 내 노동규정 위반을 이유로 북한 노동자 철수를 결정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BRIDGE///

북한은 전세계에서 자연재해와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4번째로 많은 나라라고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은 벨기에 루뱅대학 ‘재난역학연구소’가 발표한 ‘2016 자연재해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습니다.

이 연구소가 미국 국제개발처의 지원을 받아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보면 올 한 해 자연재해로 숨진 북한 주민은 598명으로 중국의 1천151명, 인도 884명, 에콰도르 686명 다음으로 많았습니다.

이는 인구 10만 명 당 2.39명이 사망한 셈이어서 인구 비례 자연재해 사망자 비율에서도 아이티와 피지, 에콰도르에 이어 전세계 4번째였습니다.

북한에서는 지난 8월 29일 홍수로 538명이 숨진 데 이어 이튿날인 30일엔 태풍으로 또다시 60명이 숨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