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의 수도 소피아 소재 북한 대사관. 구글 스트릿뷰 이미지.
불가리아의 수도 소피아 소재 북한 대사관. 구글 스트릿뷰 이미지.

불가리아 정부는 외교공관을 임대해 수입을 올리고 있는 자국 주재 북한대사관에 대해 유엔 제재 이행 차원의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채택된 안보리 대북 결의는 물론, 유럽연합의 제재도 엄격히 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불가리아 정부는 북한의 외교공관 임대 활동에 대한 조치를 묻는 ‘VOA’의 질문에, “새로운 (안보리 결의) 조치 이행에 필요한 내부 절차에 돌입했다”고 확인했습니다. 

불가리아 정부는 20일 보내온 이메일 답변에서 “불가리아는 유엔 안보리와 유럽연합(EU)의 대북 제재를 엄격히 준수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안보리는 지난달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채택한 대북 결의 2321호에서 “모든 유엔 회원국은 자국 영토 내 북한 소유 혹은 임대 부동산을 외교 또는 영사 활동 이외 목적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도록 결정한다”고 명시한 바 있습니다. 

이 같은 결정은 해외 주재 북한대사관이 임대 사업을 통해 외화벌이를 한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실제 일부 북한대사관의 부지가 호텔이나 사설 회사로 이용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불가리아의 경우 현지 업체가 북한대사관 소유 부지를 이벤트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고, 또 다른 대사관 건물에는 컴퓨터 관련 회사가 입주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불가리아 정부가 새 결의의 이행 조치에 대해 필요한 내부 절차에 돌입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북한의 임대 사업에 영향이 미칠 것으로 관측됩니다. 

불가리아의 수도 소피아 소재 북한 대사관 부지. 한 때 북한이 대사관으로 이용했던 이 부지는 현지 회사가 임대하고 있다. 구글 스트릿뷰 이미지.
불가리아의 수도 소피아 소재 북한 대사관 부지. 한 때 북한이 대사관으로 이용했던 이 부지는 현지 회사가 임대하고 있다. 구글 스트릿뷰 이미지.

​​

불가리아는 이메일에서 지난 3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 결의 2270호와 지난 11월의 2321호의 공동 제안국으로서 제재 이행 의무를 매우 심각하게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불가리아는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매우 중요하게 인식한다면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더불어 평화와 안정을 이루려는 국제사회 노력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방법으로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안보리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관련 결의에 따른 국제 의무를 준수하고, 6자회담을 포함해 국제사회와 건설적으로 교섭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